북한 서울-워싱턴

북한 서울-워싱턴 억지력 시험 위해 미사일 발사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과 미국 대통령이 약속한 호전적 정권에 대한 서울-워싱턴 억지력을 시험하기 위해 수요일 동해상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보이는 미사일을 포함해 3발의 미사일을 발사했다. 지난 주말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북한 서울-워싱턴

먹튀검증커뮤니티 한국 정부는 미국과 함께 무력으로 대응했다. 한미군은 윤 장관이 “한미간 확장억제와 연합방위능력 강화를

위한 실천적 조치”를 추진하라는 지시에 따라 동해안에서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해 미사일 발사에 대응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부터 오전 6시42분까지 평양 인근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

ICBM으로 추정되는 첫 번째 미사일은 360km를 비행했으며 최고고도는 540km에 달했다. 두 번째는 20km 고도에서 레이더에서

사라졌고, 세 번째는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로 추정되는 고도 60km까지 상승해 760km를 이동했다.more news

군은 첫 번째 미사일이 2020년 10월 공개된 화성-17형을 올해 2월부터 시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두 번째와 세 번째 미사일은 러시아

이스칸데르-M의 북한 버전으로도 알려진 KN-23으로 보인다.

북한 서울-워싱턴

윤 장관은 이날 오전 7시 30분 국가안전보장이사회(NSC) 회의를 주재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긴장을

고조시키며 국제평화를 위협하는 엄중한 도발”이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사무실.

윤 장관은 회담에서 적의 강압이나 미국의 동맹국과 파트너국에 대한 핵·비핵 군사적 공격을 억제하거나 대응하겠다는 미국의 공약을

의미하는 ‘확장억지(extended deterrence)’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지시했다.

한미 정상은 지난 주말 정상회담에서 확장억제력을 발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정부는 공식 성명을 통해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은 한미 양국 간 더욱 강력하고 신속한 연합억제력으로 귀결될 뿐 아니라 북한을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고립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견고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합동참모본부는 한국군이 현무-II 미사일을 발사하고 미군이 ATACMS 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발사해 목표물 타격 능력을

과시했다고 발표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현무-Ⅱ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JCS)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를 확인한 한국 공군의 F-15K 전투기 30여대가 화요일 ‘코끼리 걷기’

훈련을 실시했다고 덧붙였다.

코끼리 산책은 활주로를 활주하는 완전 무장 항공기와 관련된 운동입니다.

군은 첫 번째 미사일이 2020년 10월 공개된 화성-17형을 올해 2월부터 시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두 번째와 세 번째 미사일은 러시아 이스칸데르-M의 북한 버전으로도 알려진 KN-23으로 보인다.